[인터뷰] 남인식(화공) 부총장
[인터뷰] 남인식(화공) 부총장
  • 문재석 기자
  • 승인 2003.10.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성원들의 이해와 요구 대변토록 부지런히 뛰겠다”
- 현재 우리대학이 처한 상황과 우선적으로 선결되어야 할 과제가 무엇인지

우리 학교는 제2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단계다. 작년에 총장선임이 지연되는 등 여러 진통을 겪기도 했지만, 그것은 지금까지의 급속한 성장에 따른 부작용이었다고 본다.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혼란도 있고 그러면서 발전도 있는 것이다. 그동안 타 대학에서 우리 대학을 벤치마킹도 하고 우리의 장점들을 배워간 결과 개교 초기에 많이 나던 격차는 이제 많이 줄었다. 다시 우리의 연구환경이나 학업환경들을 타대학에 비해 월등한 위치에 올려놓아야 한다. 그동안 비어있었던 무은재 기념관을 내년에 사용토록 이와 더불어 국제관 건립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또, 기금은 있으나 자리가 비어있는 석좌교수를 초빙해올 계획이다.

- 그 어느때 보다 부총장의 역할이 증대될 것으로 보여지는데 이와 관련한 구상방안은

위임후에도 총장은 최종결정권자로 남아있을 것이다. 단지 보직교수들이 그 결정을 위한 조언을 하기 위해 여론 수렴을 더 적극적으로 하는 구조가 될 것이다. 각 과 단위로 이루어지는 교수회의 참석이나 학과주임을 만나는 자리를 더 자주 만들고자 한다. 실무행정은 유능한 직원들에 의해 잘 운영될 수 있는 것이며, 나를 비롯한 보직자들은 구성원들의 뜻과 요구를 아우르며 대학이 나아갈 방향설정을 제대로 해야 하는 것이라 본다. 총장직에 비해 비교적 짧은 2년간의 임기이지만 그 2년 동안 치우치지 않은 많은 이야기를 드고 실행에 옮기고자 한다. 구체적인 역할은 이번 주말에 있을 보직교수 워크샵에서 심층적으로 논의를 할 계획이다.

- 구성원들간의 소통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의견은

현재 갖추어져 있는 제도로 많은 부분 여론을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여기에서 나오지 않는 이야기들은 인문사회학부와 환경공학부를 포함한 12개의 학과 회의에 참석하여 의견을 수렴하고, 그 이외에 여러방법들을 통해서 직접 이야기를 들을 생각이다. 시간은 걸리더라도 다수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균형잡인 의견수렴을 할 계획이다. 하지만 대학 전체를 위한 결정에 있어서는 다소 소외되는 그룹이 있다고 하더라도 결단을 내릴 것이다.

- 교수들을 아우를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견해는

교수들을 아우르기 위해서는 대학의 운영에 있어서 Flexibility를 더 주어야 한다. 학교 행정과 관련해 교수들 간의 이해부족이 작년까지 2,3%에 머물러 있던 교수의 이직 비율을 4~5%까지 증가시키는 결과를 낳았다. 이런 경직된 교내분위기에서 교수들의 이해를 높히기 위해서 보직교수들이 직접 만남을 가질 계획이다. 또 떠난 사람은 떠난 사람이지만, 그 이유가 학교차원에서 문제되는 것이 있다면 이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진심을 기울일 것이다. 개교 초기에는 학교의 발전을 위해 결단을 빨리 내려야 했다면 이제는 여러교수들과 대화를 통해 이해하고 넘어가야 하는 부분이 많아졌다고 본다. 규율이라는 주어진 범위 한도내에서 운영에 탄력성을 주고, 교수들이 연구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갈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