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백강균 형산제 준비 위원장
[인터뷰] 백강균 형산제 준비 위원장
  • 황정은 기자
  • 승인 2002.10.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형산 동아리문화제를 준비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학교와 학생들의 무관심과 낮은 참여도가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준비위원장 선출이 너무 늦어졌을 뿐 아니라, 가장 열심히 해 주어야 할 저학번의 준비위원들의 참여가 미흡해 회의가 잘 진행되지 못하거나 일손이 부족한 경우가 많았다. 학교에 대해서도 조금은 불만이다. 잔디밭 사용이나 차량 지원 등에서 적극적인 지원이 아쉬울 때가 많았는데, 학교의 대외 이미지 만큼이나 재학생들의 활동에 대한 지원에도 신경을 써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번 형산제가 갖는 의미는

여전히 참여가 부족하다는 고질적인 문제를 안고 있었지만 긍정적으로 평가할만한 부분도 많았다. 예상보다 각 동아리들의 참여가 많아 동아리 주관의 흥미로운 행사들이 많이 이루어져 동아리 문화제로서의 취지를 제대로 살릴 수 있었던 것 같다. 한동대와의 축제 행사 교류가 이루어진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다.

-앞으로 형산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어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올해의 형산제는 진정한 동아리 중심의 문화제로 나아가는 과도기적 축제였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준비위원장을 맡을 사람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방향이 달라지겠지만, 나는 동아리가 중심이 되는 분위기가 계속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내년에도 축제 준비위원회가 형산제 준비를 맡아서 하겠지만 올해처럼 동아리연합회가 형산제를 주관했으면 한다.

또한 앞으로 공연 분과 외에도 학술, 체육 분과 등의 참여가 더 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타 대학 동아리연합회와의 직접적 교류도 이번 축제 때에는 준비가 미흡했지만 앞으로는 더 내실있는 교류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한 가지 더 아쉬운 점이 있다면 이번 축제에서 많은 동아리들이 나름의 행사를 준비해 축제에 참여했지만 행사가 서로 제각각이어서 분산된 느낌을 주었는데, 다음 축제 때에는 동아리들이 서로 협력하여 평소에 보여줄 수 없는 참신한 이벤트들을 많이 보여줬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