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생에게 드리는 글] (동문) 포항공대 졸업생은 책임져라!
[졸업생에게 드리는 글] (동문) 포항공대 졸업생은 책임져라!
  • 김상국 / 서울대 교수, 신소재 박사 6회
  • 승인 2002.02.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공대 졸업생은 한국 과학기술의 미래를 책임져야 할 의무가 있다. 포항공대와 같은 우수한 교육환경에서 최고의 교육을 받고 사회에 진출하는 포항공대 졸업생에게 희망과 미래가 없으면, 한국 과학기술의 희망과 미래도 없다.

이공계열 연구원 아빠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말이 “아빠, 자꾸 그러면 이과갈거야” 라는 우스개 소리에 웃음과 씁쓸한 느낌이 든다. 이공계의 지원율이 감소하고 이공계 출신 연구원들이 푸대접을 받고 있다면, 이것은 사회 전반적인 문제점일 수도 있지만 그만한 역할을 하지 못한 연구원들에게도 일말의 책임이 있다. 인정할 만한 결과를 내는 사람을 누가 소홀히 대접하겠는가?

현재 한국의 경제발전에 원동력이 되고 있는 분야에는 반도체, CDMA, 철강, 자동차산업 등이 있다. 이러한 분야는 소비분야나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분들이 아닌 이공계 연구원들의 피땀어린 연구 결과라 볼 수 있다. 생산성있는 일을 하고 산업발전과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가능성이 큰 사람들이 바로 이공계 출신들이다.

포항공대 졸업생으로서 과학기술의 발전에 기여하고 함께 살아가는 사회에 도움이 되는 방법은 매우 명료하다. 어느 분야에서 몸을 담고 일을 하건 해당분야의 최고의 전문가를 지향하고 나와 더불어 우리를 생각하며 살아가는 것이다.

그간 많은 고생과 더불어 공부를 마치고 사회로 진출하는 포항공대 졸업생들은 자신의 인생계획에 있어서 사회에서 기대하는 점을 한번쯤 생각해 보자. 포항공대 졸업생은 희망이기에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