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이들의 한마디] 후회없는 대학생활을 위해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이들의 한마디] 후회없는 대학생활을 위해
  • 노예철 / 무학과 1
  • 승인 2000.03.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들고 지친 일상 속에서도 항상 지금을 되돌아보며, 초지일관의 자세로 대학 생활을 보낼까 합니다.”
시간은 흘러갑니다. 제가 아주 어렸을 때도 그리고 지금 이 순간에도. 평범한 진리이지만 제가 대학생이라는 사실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중학생 시절 연합고사를 보고 고등학교를 들어 간 것이 바로 어제 같은데 벌써 대학생이라니...

벌써 2주일이 흘렀습니다. 제가 포항공대에 있은 지... 그동안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많은 새로운 일들을 경험하고, 또 잊고 있었던 많은 소중한 것들도 기억해 내었습니다. 그렇게 많은 새로운 것들을 경험한 만큼 정신 없었던 2주일이었지만 즐거웠습니다. 그것은 제가 신입생이기 때문이지요.

포항에 내려와 어떻게 생활해야 할지 막연한 두려움에 걱정하던 때도 있었습니다. 한 번도 와 본 적 없는 미지의 포항에서의 삶. 대학에 합격했기 때문에 생긴 새로운 고민이었습니다. 아무것도 알지 못하는 그 곳에서 과연 잘 해낼 수 있을지. 제가 가겠다고 결정한 일이기에 후회는 없지만 부모님과 떨어져 혼자 생활한다는 것 그 자체가 새로운 걱정거리였습니다.

제가 포항공대에 들어오는 것을 고민하던 때도 있었습니다. 예상보다 잘 나온 수능 점수 때문에 다른 대학을 권하시는 선생님과 부모님. 물론 어디까지나 권유지만 저에겐 엄청난 부담이었습니다. 어른들 말씀을 고분고분 따르는 편이었던 저로서는 제 의사를 100% 반영하기가 힘들었습니다. 결국 제 의지대로 포항공대에 들어오긴 했지만 그땐 정말 힘들었습니다. 제 의사로 결정한 일이고 부담도 제가 지는 것이지만 만약에, 만약에 떨어진다면 고생하시는 부모님 뵐 면목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처음 포항공대를 가겠다고 결정하던 때가 생각납니다. 고등학교 3학년 여름방학 때 모두들 자기가 갈 대학을 결정하던 때였습니다. 그 당시 포항공대에 지원하기는 다소 모자라는 점수로 포항공대에 가겠다고 말했었습니다. 비록 점수는 얼마 안 되지만 ‘포항공과대학교’란 이름이 너무 좋아서, 그리고 이미지가 너무 좋아서 꼭 가겠다고. 그때는 아무도 제가 포항 공대를 갈거라 생각하지 않았지만...

벌써 지나간 일이군요. 생각해 보면 너무나 철없던 때였던 것 같습니다. 일년도 지나지 않았지만 왜 그리 어리석게만 생각했는지. 뭐 지금도 어리석지만요.

한없이 바쁘기만 했던 2주일이었네요. 생전 처음 보는 원서들, 정신 없이 행해지는 모임들과 MT, 생각지도 않은 엄청난 숙제들. 생각해 보면 여태까지의 대학에 대한 환상은 어디까지나 환상이었던 것 같네요. 다른 학교 같은 그런 생활을 원했던 것은 아니지만, 너무 정신없는 생활에 조금 아쉬운 감도 듭니다. 제 자유시간이 너무 없는 듯해서요. 어떻게 보면 제가 그만큼 시간 관리를 못한다는 이야기겠지만.

포항공대에 온 것을 언제나 잘 했다고 생각합니다. 후회 없는 선택이라고. 그리고 힘들고 지친 일상 속에서도 항상 지금을 되돌아보며, 初志一貫의 자세로 대학 생활을 보낼까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