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형준 교수, 액상 접착물질 이용 줄기세포 전달체 개발
차형준 교수, 액상 접착물질 이용 줄기세포 전달체 개발
  • 국현호 기자
  • 승인 2019.02.12 0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기세포는 모든 세포와 조직으로 분화될 수 있는 만능 세포다. 이 줄기세포를 이용하면 손상된 장기를 획기적으로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줄기세포를 치료에 이용하기 위해서는 △‘줄기세포를 표적 장기에 정확하게 전달’ △‘체내 환경에서 충분한 시간 동안 유지’라는 두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그동안은 이 조건들을 만족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우리대학 차형준(화공) 교수가 홍합에서 돌파구를 찾아냈다. 생체 적합 소재인 홍합접착 단백질과 히알루론산을 이용해 홍합이 코아서베이트를 만드는 과정을 모방했다. 홍합의 코아서베이트를 이용해 표적 장기에 줄기세포를 효율적으로 전달하고, 전달 이후 상 분리 액상 접착제로 쉽게 와해하지 않도록 한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생체소재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지인 Acta Biomaterialia에 온라인 게재됐으며, 앞으로 만성 및 허혈성 질환 치료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