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기 수습기자] 새로운 마음, 새로운 도전
[제32기 수습기자] 새로운 마음, 새로운 도전
  • 김영현
  • 승인 2018.04.1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교 3년 동안 나의 선택과 약간의 우연으로 신문편집 동아리에 몸을 담고 있었다. 고등학교 시절 기자로서 많은 활동을 하지는 않았지만, 대학교에 막 입학했을 때는 신문에 관련된 일은 절대 하지 말자는 생각을 할 정도로 신문에 질려있었다. 그 때문에 내가 신문사에 지원할 줄은 꿈에도 몰랐고, 지원하는 순간까지도 고민이 많았다. 그런 내가 신문사에 지원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도전’이었다. 나는 지금까지 많은 도전을 하며 나를 바꿔 갔다. 다른 사람 앞에서 자기소개도 하지 못했던 수줍음 많은 아이, 놀이공원에 가서 탈 수 있는 놀이기구가 별로 없었던 겁 많은 아이에서 작은 도전을 하며 지금의 나로 나 자신을 발전시켜나갔다. 신문사에 지원하기 전에 ‘과연 내가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가장 유익한 도전, 내가 바라는 자신이 되기 위한 도전은 무엇일까?’라는 생각을 해봤다. 여러 가지가 생각났지만, 그중에서 지금의 나에게 가장 필요한 도전은 ‘포항공대신문사’라고 생각했고 지금 그 생각을 실현해 학생기자로서 첫걸음을 디디고 있다.

나는 항상 글을 잘 쓰고 싶어 했고 내 생각을 잘 표현하고 싶어 했으며,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보고 싶어 했다. 이런 나의 소망을 실현할 수 있는 신문사의 구성원이 된 것은 나에게 큰 기회이자 축복이다. 앞으로 학업과 신문사 일을 병행하며 학생기자로서 힘들고 어려운 일들이 있을 것이다. 그럴 때마다 신문사에 지원할 때의 초심을 잃지 않고 항상 ‘도전’하는 자세로 나아가는 내가 될 것을 다짐한다. 신문사 활동을 통해 더 성장해 있을 내 모습을 기대하며 대학교에서의 새로운 도전을 통해 한계를 극복해가는, 궁극적으로는 한계가 없는 기자가 되길 소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