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생 인권] 다른 대학원 사회의 연구환경 실태 현황
[대학원생 인권] 다른 대학원 사회의 연구환경 실태 현황
  • 황성진 기자
  • 승인 2018.03.0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대학원생 1,913명이 참여한 ‘2017 KAIST 연구환경실태조사’ 결과
▲KAIST 대학원생 1,913명이 참여한 ‘2017 KAIST 연구환경실태조사’ 결과
▲2016년, 서울대 대학원생 1,222명이 참여한 ‘서울대학교 대학원생 인권실태 및 교육환경 설문조사’ 결과
▲2016년, 서울대 대학원생 1,222명이 참여한 ‘서울대학교 대학원생 인권실태 및 교육환경 설문조사’ 결과

서울대 인권센터 및 대학원 총학생회는 2016년 11월 11일부터 20일간 ‘서울대학교 대학원생 인권실태 및 교육환경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작년 6월에 발간된 ‘2016년 서울대학교 대학원생 인권실태 및 교육환경 조사보고서’를 살펴보면, 해당 대학의 대학원생 인권실태 설문에 참여한 서울대 대학원생 1,222명 중 34.6%가 학내 전반의 인권상황에 관해 ‘매우 열악하다’ 또는 ‘열악한 편이다’라고 평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세부적인 인권침해의 유형으로는 △행사 동원이나 집합의 강요 △연구비 관리 등의 업무 과정에서 비윤리적 행위를 하도록 압력을 받음 △특정 성 역할 강요 등의 광범위한 응답이 나타났다. 또한, 인권침해 설문과 더불어 ‘지난 1년간 자살을 생각해본 적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299명(29.4%)이 ‘그렇다’라고 응답했다. 이는 고등교육기관인 대학에서 구성원 중 5명 중 1명꼴로 자살을 고려한다는 것으로 사회적으로 크게 우려되는 수준이었다.


이밖에 KAIST 대학원 총학생회에서도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KAIST 대학원생 1,913명(전체 대학원생 중 33.4%)을 대상으로 ‘2017 KAIST 연구환경실태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연구실 복지 및 생활 △연구실 내 윤리 문제 △학내 인권침해 등으로 분야를 세분화해 진행한 것이 특징이다.


그 중 연구실 내 윤리 문제 분야를 살펴보면, ‘지도교수의 사적인 업무 동원 여부’ 질문에는 239명(12.5%)이 ‘있다’라고 답했다. ‘사적인 업무 동원 이유’로는 지도교수의 개인사업이 135명(7.1%)으로 가장 많았으며, 학회 관련 업무(5.1%), 심부름(4.1%), 가족 행사(2.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연구실 생활 분야의 ‘지도교수 관련 기타 의견’에서는 ‘지도교수가 사기업 과제의 인건비 및 회의비를 횡령한다’라는 응답도 존재했다. 이런 사항들로부터, 대학원생들이 지도교수의 사적인 업무에 동원되고, 공적인 업무를 해도 제대로 된 급여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학내 인권침해 유형의 ‘폭언·폭행의 목격 여부’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375명(19.6%)이 다른 학생들이 KAIST 구성원으로부터 폭언·폭행을 당하는 것을 목격한 적이 ‘있다’라고 답했다. ‘폭언 내용’은 총 440건의 폭언 사례 중 인신공격을 통한 인격적인 비하가 50% 이상이었으며, 연구 활동을 하면서 습관적/일반적으로 욕설을 듣거나, 학위나 논문 저자 등 연구 실적 관련 사항을 담보로 한 협박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폭행 내용’의 경우는 전체 62건의 폭행 사례 중 우발적인 폭행(37.1%), 습관적/일반적 단독 폭행(32.3%), 가벼운 폭행(21.0%) 순으로 높았다.


뿐만 아니라 연구실 구성원들이 자체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다는 사실 또한 문제시되고 있다. 학내 인권침해 설문 분야의 ‘연구실 내 고민 상담 가능 여부’ 문항에서는 401명(21.0%)이 ‘연구실 내 사람들과 상담하지 못한다’라고 응답하였고, ‘연구실 내 상담을 못하는 이유’로는 ‘상담을 받아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가 303개로 제일 많았다. 이처럼 연구실 내부에서 문제 해결을 도모하기 어렵기 때문에 연구실 내의 갈등은 고질적인 문제로 자리 잡기 쉬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