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건)

왜 교수가 됐나?어렸을 때부터 교수가 돼야겠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대학 졸업 후 6개월 동안 직장을 다니기도 했다. 처음에는 기계과를 졸업했는데 할 수 있는게 없어서 막연하게 석사라도 해볼까 해서 유학을 하러 가게 됐다. 그러다 박사를 시작하면서 무엇을 제일 잘할 수 있을까를 많이 고민해보니, 대학교 다닐 때 과외를 계속했는데 내가 꽤 잘 가르친 것 같았다. 가르친 애들이 거의 다 나보다 더 좋은 대학교에 들어갔다. 그렇게 교수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당시 생명 공학 분야 1등이었던 샌디에이고에서 한국인 최초로 포스닥을 하게 됐다. 연구가 싫지는 않았지만, 연구에 큰 꿈이 있는 것은 아니다. 티칭 상을 13년 동안 9번 정도 받았다. 가르치는 것을 워낙 좋아하니까 열심히 안 할 수가 없다. 나 혼자 연구할 때는 100% 연구였는데 실험실에 학생들이 생기니까 그것도 또 가르치는 것이 됐다. 연구하는 법을 가르쳐주고 학생들이 앞으로 조금씩 성장하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재밌다. 여러 대학 중 싱가포르 국립대에서 교수를 하게 된 이유가 있나?한국대학에서는 오퍼를 못 받았다. 대신 미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에서 오퍼를 받았는데, 월급, 언어 등의 조건이 싱

해외르포 | 유민재 기자 | 2020-07-06 22:01

싱가포르 국립대(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는 △인문사회과학대학 △법과대학 △자연과학대학 △공과대학 △의과대학 △음악대학 등 다양한 단과대가 모여 있는 학교다. 그런 만큼 학교 부지도 넓고, 건물의 크기도 크다. 싱가포르에서는 같은 디자인의 건물에 건축 허가를 내리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차를 타고 주변을 지나가는 중에도 곡선형 벽과 복층 계단을 활용한 건물의 다채로운 모양새가 단번에 눈에 띄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외부인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는 탓에 인터뷰는 캠퍼스 중심에서 꽤 떨어진 ‘University Town’에서 진행됐다. 비교적 변두리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Create Tower of NUS’의 한 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덩굴과 계단을 따라 계곡처럼 흐르는 물, ‘Town Green’의 넓고 푸른 초지로 싱가포르 국립대의 자유롭고 개방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캠퍼스 구석구석 ‘#NUS’가 쓰인 조형물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 이 또한 학교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는 듯했다. 일 년 내내 계속되는 맑고 습한 기후에 지칠 만도 하건만, ‘Stephen Riady Centre’ 건물 옥상의 야외 수영장에서 수영하는 사람도

해외르포 | 김종은 기자 | 2020-07-06 22:00

계측공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는데 현재 의공학 분야에서 연구하게 된 계기는?학부 때 전기공학을 전공했고, 세부 전공으로 계측공학을 전공했다. 인도에서 계측공학 석사과정을 밟을 때 광학단층 촬영법에 대한 강의를 듣고 의공학 분야 중 생체의학 이미징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계측공학은 의공학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어느 병원에서나 수술과 진단에 사용되는 계측 장치를 볼 수 있듯이 계측은 의학에 큰 부분을 차지한다. 따라서 전기공학을 전공했던 경험이 실제로 의학 분야에 활용될 계측 장치를 디자인하는 데 도움이 됐다.연구 분야는?내가 주로 연구하는 분야는 생체의학 이미징이고, 구체적으로 광학 이미징과 초음파 이미징을 융합한 광음향 이미징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우리가 하는 연구는 외과적인 방법을 사용하지 않고 몸 안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보려는 것이다. 그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어느 병원에서나 엑스레이, MRI, 초음파 영상기법을 볼 수 있다. 우리가 연구하고 있는 것은 앞서 말한 ‘영상기법’의 일종이지만, 아직 보편적인 방법은 아니다. 인체에 특정 파장의 빛을 쬐면 체내 조직을 이루는 여러 성분에 의해 빛이 흡수되며 음파를 발생한다. 우리는 그

해외르포 | 백다현 기자, 김지원 기자 | 2020-07-06 21:58

자기소개 부탁한다난양공대(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이하 NTU)에서 18년간 있으며 컴퓨터 과학을 연구하는 조교수 Bhowmick이다. 데이터 관리와 분석이 주된 분야이며 최근에는 사회심리학, 컴퓨터 생물학, 성인 학습을 함께 연구하고 있다.다양한 분야를 함께 연구하게 된 계기는?세계의 많은 주요 문제들이 하나의 영역에 머무르지 않고 다른 영역과의 접점에 서 있다. 최근 컴퓨터 과학계에서는 전통적으로 컴퓨터 과학과는 관련이 없었던 분야의 연구를 이끌고 있다. 나는 컴퓨터 과학에 사회과학, 사회심리학을 적용해 문제를 해결하고 싶었다. 온라인에서 계산적으로 디자인하거나 모델링을 하기 위해 이용자들의 심리를 고려하는 것은 중요하다. 그래서 이런 분야를 함께 연구한다.지금 진행 중인 연구 분야는?지금 하는 연구는 서로 다른 암에 대해 사용해야 할 약을 연결 짓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데이터 분석과 관리 기술을 기반으로 각각의 암에 사용해야 할 대상 약물을 찾는 일련의 노드를 구성하고 있다. 암이 발생했을 때, 단백질과 유전자의 많은 부분이 잘못된다. 약으로 일부 기능이 수복되더라도, 일부가 잘못돼 암이 재발한다는 것을 들어봤을 것이

해외르포 | 최수영 기자 | 2020-07-06 21:56

포항공대신문 학생기자단은 자타공인 일본 최고의 명문대학인 도쿄대학교(이하 도쿄대)를 취재하기로 했다. 오전에는 본 캠퍼스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도쿄도 메구로구의 코마바 캠퍼스를 방문했다. 코마바 캠퍼스는 학부생들이 입학 후 기초 교양과목을 듣는 캠퍼스라는 소개를 들을 수 있었다. 규모는 작지만 반듯한 건물과 현대적인 느낌의 풍경이 인상적이었다. 본지는 우리대학 화학과 김원종 교수님이 추천해주신 유키코 마츠나가 교수님과 인터뷰를 진행했다.인터뷰를 마친 후에는 지하철로 30분 가량을 이동해서 도쿄대 본 캠퍼스인 혼고 캠퍼스를 방문했다. 도쿄대 정문보다 유명한 아카에몽(붉은 문)을 둘러보던 중, 도쿄대 한인학생회 학부 회장 정범준 씨와 연락이 닿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 후에는 인터뷰이의 도움으로 시계탑을 포함한 혼고 캠퍼스의 풍경을 감상하며 도쿄대의 열정 가득한 학풍을 느낄 수 있었다. 도쿄대 유키코 마츠나가 교수 인터뷰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도쿄대 Institute of Industrial Science(이하 IIS)에서 의공학을 연구하고 있는 부교수 유키코 마츠나가입니다.도쿄대의 특징은 무엇인가요?도쿄대에는 다른 대학교와 달리 외국인 학생이 많습니다. 비율

해외르포 | 김주희, 국현호 기자 | 2019-02-28 17:54

도쿄대와 함께 일본의 명문대 중 하나인 도쿄공업대학교(이하 도쿄공대)를 방문했다. 도쿄공대는 138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국립대학으로 세 곳에 캠퍼스를 두고 있다. 본지는 화학생명과학연구소의 니시야마 노부히로 교수를 인터뷰하기 위해 스즈카케다이 캠퍼스를 방문했다. 캠퍼스에 들어서자마자 건물과 학생들의 모습에서 지적이고 차분한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었고, 건물에 새겨져 있는 과학자의 명언들은 학업에 충실한 학교 분위기를 드러냈다. 생화학 중심 캠퍼스라 크기는 작았지만, 전체적으로 알차다는 느낌을 받았다. 도쿄공대를 방문한 후에는 화학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재준 동문과 연락해 일본에서의 유학 생활에 대해 인터뷰했다. 도쿄공대 니시야마 노부히로 교수 인터뷰주 연구 분야에 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약물을 체내의 환부에만 보낸다는 아이디어는 1970년대 중반부터 제안됐지만, 당시에는 기술이 부족해 아이디어로 그쳤습니다. 하지만 최근 고분자 합성 기술이 급격히 진보해 고분자를 사용하는 신약 개발이 가능해졌고, 앞으로 중요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2016년에 개발한 나노 머신 조영제는 MRI의 조영제로 사용되는 망간 이온을 탑재하고 있어, pH(수소 이온 지수)의 변

해외르포 | 김성민, 김영현 기자 | 2019-02-28 03:14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포스텍 신소재공학과에서 학사, 석·박 통합과정을 졸업한 뒤, 박사 후 연구원으로 막스 플랑크 광학 연구소와 인텔리전트 시스템 연구소에 있었습니다. 현재는 홍콩대 기계공학과 교수로 있습니다. 홍콩대 교수로 가게 된 계기는?홍콩대 면접을 봤을 때, 학교에 오래 있었다거나 짧게 있었다는 데 상관없이 교수들이 하고 싶은 말을 다 하고, 의견 표출이 자유로워 보였습니다. 독일의 막스 플랑크 연구소에서 지냈을 때, 의사소통을 영어로 하다 보니 조직 내 수직적인 분위기가 완화되는 것을 느꼈었고 이게 매우 좋았습니다. 그래서 홍콩대에서 남이 하라는 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자율성을 가지고 제가 꿈꿔왔던 독립적인 연구를 실현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연구 분야는 무엇이고, 연구 중 겪었던 어려움이 있다면?막스 플랑크 연구소에서는 매주 노벨상 수상자를 비롯해 학계에서 유명한 분들과 함께 세미나와 토의를 진행합니다. 저는 재료공학도로서 당시 처음으로 양자역학과 광학을 마주했었습니다. 그래서 2년간 연구실 세미나의 내용을 이해하지 못했고 자존감이 낮아졌습니다. 그러던 중, 모자란 부분을 보완하기보다는 저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일, 해야 할 일에 집중하는 것

해외르포 | 정유진 기자 | 2018-03-07 14:14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중국의 천진에서 국제 학교를 졸업하고 홍콩과학기술대(이하 홍콩과기대) 경영대학에 입학했습니다. 현재 홍콩과기대 한인학생회의 회장을 맡고 있으며, 관리마케팅, 정보통신 쪽으로 전공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홍콩과기대를 선택한 계기는?저 같은 경우에는 다른 한인 학생들과 다르게 중국에서 중·고등학교를 모두 졸업했습니다. 그래서 대학을 선택하는 데 중국 현지 선배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당시 홍콩의 전망도 매우 좋았기 때문에 홍콩과기대 진학을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홍콩과기대는 다른 대학과 비교해 국제 대학의 성격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외국인 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다는 점이 진학 결정에 큰 영향을 줬습니다. 그 덕분에 저는 중국에 살면서 쌓아온 중국어, 영어 실력을 유지하는 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홍콩과기대만의 장점이 있다면?여기 오실 때 이미 느끼셨겠지만 학교가 도심과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게다가 학교가 바다와 바로 접하고 있어서 풍경이 다른 학교보다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학교 주변에 놀 거리가 없다 보니 심심하기도 하지만 무언가를 하더라도 학교 안에서 찾게 되고 보통은 이것들이 공부와 연결되는 경우가 많아

해외르포 | 공환석 기자 | 2018-03-07 14:13

바야흐로 7년 전인 2011년 4월 7일, 우리대학과 홍콩과학기술대(이하 홍콩과기대)는 자매결연을 했고 2011학년도 봄학기부터 우리대학 학생들은 교환학생으로서 홍콩과기대에 갈 수 있게 됐다. 지난해 봄학기에 김혜경(컴공 13) 학우는 홍콩과기대로 해외 단기 유학을 가서 자신의 전공인 컴퓨터공학 과목 두 개 외에도, 우리대학에 없는 천문학 과목과 무료로 교외 음악회를 갈 수 있게 해주는 고전 음악 과목을 수강했다. 김혜경 학우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홍콩과기대의 구석구석을 둘러보자.김혜경 학우가 홍콩과기대를 선택한 이유는 영어 실력도 늘리고 다양한 국적의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서다. 구불구불한 도로를 따라서 산속으로 한참을 들어가 홍콩과기대에 도착하면, 실로 다양한 나라에서 온 학생들이 한데 섞여 캠퍼스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그리고 그 가운데에는 홍콩과기대의 상징인 Red Bird Sundial이 있다. 우리대학의 대강당 앞에 세워진 과학탐구상처럼 교사 지역의 중심을 잡아주는 조형물이라고 할 수 있겠다. 빨간색의 새 형상 안쪽에는 해시계 눈금이 있어, 금속 막대의 그림자가 시각을 가리키게 된다.강의실 외에 자주 가는 곳은 아무래도 학생식당과 도서관이다. 캠퍼스

해외르포 | 박민해 기자 | 2018-03-07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