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건)

대한민국 경제에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이 닥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퍼펙트 스톰은 미국의 언론인 겸 작가인 세바스찬 융거의 소설 제목으로 처음 쓰였으며, 기상현상의 조합으로 발생하는 비정상적인 폭풍을 일컫는다.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2008년 미국발 세계 금융위기 발생 후, 누비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경제 위기를 ‘두 개 이상의 악재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경제에 파괴적인 악영향을 끼치는 현상’으로 비유하며 널리 쓰이게 됐다. 올해 경기 침체와 인플레이션, 전쟁이 겹치며 세계 경제에 초대형 복합 위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인플레이션은 재화나 임금 등 물가 수준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는 경제 상태를 의미한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각국의 중앙은행이 양적완화 정책을 펼치면서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주고 있다. 양적완화란 중앙은행이나 이에 준하는 통화 발권 기관이 화폐를 발행한 후 그 화폐로 국채나 민간이 가지고 있는 채권을 매입해 통화량을 늘리는 정책을 말한다. 미국은 재작년 3월, 무제한 양적완화를 통해 그해에만 3조 6,000억 달러(약 4,700조 원)의 천문학적인 돈을 시장에 공급했다. 이런 양적완화 정책은 중앙은행

사회 | 이재현, 탁영채 기자 | 2022-09-14 20:20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사이버상에서는 이미 세계 대전에 버금가는 해커의 전쟁이 펼쳐지고 있다. 세계적인 해커 집단 어나니머스(Anonymous)가 러시아에 사이버 전쟁을 선포한 지 하루 만에 러시아 국방부 웹사이트를 마비시키고 데이터베이스를 탈취했다. 나아가 어나니머스는 △러시아 에너지 기업 가즈프롬 △국영 언론사 RT △크렘린 공식 사이트 △러시아 정부 기관 △동맹국 벨라루스 정부 사이트를 다운시켰다. 반면에 공식적으로 러시아 정부 지지를 표명한 랜섬웨어 조직 콘티와 쿠핑 프로젝트는 우크라이나의 주요 기반 시설에 대한 정보를 탈취하고, 전쟁 상황을 전달하는 독립 매체인 리브아맵을 디도스 공격으로 마비시켰다. 다른 나라의 참전이나 파병이 어려운 오프라인과 달리, 사이버상에서는 양국의 해커 조직은 물론 다양한 국가의 해커와 보안 전문가, 사이버 범죄 조직까지 전쟁에 대거 참전하면서 첨예한 정보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렇게 정보전이 각국의 보급, 통신, 군사 작전에 영향을 끼치는 등 전쟁의 승부를 가를 만큼 치열해지면서 각국의 사이버 보안 기술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은 국가 간 전쟁에 한정된 이야기만은 아니다. 최근 다국적 기업을

사회 | 탁영채 기자, 조원준 기자 | 2022-05-02 22:59

팬슈머(Fansumer)란, 팬(Fan)과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로, 특정 상품이나 브랜드의 투자 및 제조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신종 소비자를 의미한다. 파 맛 첵스, 짜파구리 컵라면 등은 모두 팬슈머의 폭발적인 요청으로 개발돼 시중에 판매 중인 제품들이다. 이처럼 기업 활동을 단순히 응원하는 것을 넘어 제품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표출하는 팬슈머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팬슈머의 대부분은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최신 트렌드와 특별한 경험을 추구하는 MZ세대다. 이들은 적극적인 소비 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기업에 대한 비판과 간섭을 병행한다는 특징을 보인다. 이들의 영향력은 특히 연예계 시장과 유통 산업에서 두드러진다.연예인을 좋아하게 되면서 그 연예인에 대한 영상과 사진들을 찾아보는 행위를 흔히 ‘덕질’이라고 한다. 덕질의 한 종류로, 팬이 유튜브에 좋아하는 연예인에 대한 영상을 올리는 ‘팬튜브’가 등장했다. 팬튜브는 좋아하는 연예인의 영상을 모으는 2차 창작 형태와 브이로그 형태 등 다양한 양상을 띤다. 이들이 올린 영상은 팬덤 소비 시장을 촉진하고, 해당 연예인을 홍보한다. ‘정승제사생팬’과 같이 구독자가 15만 명이 넘어가는 등 인플루

문화 | 박지우, 탁영채 기자 | 2021-11-14 01:37

우리의 일상에 점차 로봇이 들어오고 있다. 포털사이트에 ‘로봇’을 검색하면 수많은 기사와 제품이 쏟아져나온다. 최근에는 주문한 물건을 가져오거나 음식을 전해주던 사람이 줄어들고, 배송 로봇과 서빙 로봇이 빈자리를 대체해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뉴노멀(New Normal) 시대가 도래하면서 이제는 비대면 서비스가 일상이 됐기 때문이다. 배달이나 안내처럼 사람을 직접 대면할 수밖에 없는 업무를 대신 수행할 해결책으로 서비스 로봇이 주목받고 있다.서비스 로봇은 개인 및 가정용 서비스나 전문 분야에서 보조용으로 사용되는 로봇을 말한다. 개인 서비스 로봇은 △청소 △교육 △오락 등에 사용되며, 전문 서비스 로봇은 △의료 △국방 △건설 등에서 활용된다. 전문 서비스 로봇으로는 검사 및 유지보수 로봇과 물류 로봇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3월, 시장 조사 업체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는 서비스 로봇 시장 규모가 2019년 약 37조 원에서 2024년 146조 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해외에서 서비스 로봇을 활용하는 사례는 쉽게 찾을 수 있으며, 국내에서도 SKT, KT, LG유플러스로 대표되는 이동통신

문화 | 소예린, 탁영채 기자 | 2021-10-12 06:13